TV탤런트

스타의 꿈! 이제 본스타 트레이닝센터가 책입집니다!
나도 할 수 있다! 는 자신감만 가지고 오십시오.
본스타 트레이닝센터는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정준호 "전주영화제 공동집행위원장 중책… 민폐 안 끼칠 것"

강병욱님 | 2023.04.02 10:04 | 조회 620

정준호 "전주영화제 공동집행위원장 중책… 민폐 안 끼칠 것"

  • 등록 2023-03-30 오후 5:47:25

    수정 2023-03-30 오후 5:47:25

정준호 전주국제영화제 공동집행위원장(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전주국제영화제가 단 0.1%라도 나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배우 정준호가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소감과 각오를 이같이 밝혔다.

정준호는 29일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개최 및 상영작 발표 기자회견에서 “이번에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으면서 어떤 역할을 해야할지 고민이 많았다”며 “전주국제영화제가 23회까지 잘 이어온 것을 이어받고 풍부한 인적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최선을 다해 영화제를 빛내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준호가 공동집행위원장에 임명되면서 영화계에서는 우려의 시선을 보냈다. 정준호의 영화제 행정 경험이 전무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점을 우려해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는 정준호와 함께 영화제의 출범부터 조직위에 몸담았던 민성욱 부집행위원장을 공동 집행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는 지난해 12월 공동집행위원장을 발표하면서 “전주국제영화제는 시네필의 사랑을 받는 영화제로 성장했으나 다른 한편 일반 대중에게 진입장벽이 높은 영화제일 수 있다는 견해가 공존했다”며 “이번 공동집행위원장 체제로의 전환이 전주국제영화제가 정체성 확립과 대중성 확보라는 두 가지 목표를 모두 달성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선임 배경을 밝힌 바 있다.

조직위의 이러한 기대와 달리 영화계는 전주국제영화제의 정체성이 훼손되는 게 아니냐는 염려를 끊임없이 보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정준호를 향한 날선 질문들이 이어졌다.

정준호 공동집행위원장은 “영화계 반대가 있었다는 얘기를 기사로 봤다”며 “상업영화지만 25년 넘게 많은 영화에 참여했고 대중에게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 영화인으로서 할 수 있는 역할을 찾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집행위원장인 우범기 전주시장님을 이번 계기로 처음 봤다. 압력에 의해 이 자리에 온 것이 아니다”라고 힘주어 말하며 “전주국제영화제의 정통성을 지키는 것은 물론이고, 전주시민과 대중이 함께 더 어울릴 수 있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공동집행위원장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준호는 “내 능력을 발휘해서 영화제에 민폐를 끼치지 않도록 하겠다”며 “전주국제영화제가 계속해서 잘 나아갈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는 4월 27일부터 5월 6일까지 열흘간 전주 영화의거리 일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twitter facebook google+
"부활 김태원" 검색결과 : 246개 (1/25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