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탤런트

스타의 꿈! 이제 본스타 트레이닝센터가 책입집니다!
나도 할 수 있다! 는 자신감만 가지고 오십시오.
본스타 트레이닝센터는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박서준X강하늘 영화‘청년경찰’, 역대급 고생담 담긴 촬영기 공개

강병욱님 | 2017.07.07 22:52 | 조회 86
박서준X강하늘 영화‘청년경찰’, 역대급 고생담 담긴 촬영기 공개
 
   
▲ 박서준X강하늘 영화‘청년경찰’ <사진출처=롯데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오는 8월 9일 개봉을 확정하고 올 여름 극장가에 차별화된 매력을 선사할 영화 <청년경찰>이 박서준, 강하늘의 역대급 고생담이 담긴 촬영기를 공개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 제작: ㈜무비락 | 공동제작: ㈜도서관옆스튜디오, 베리굿스튜디오㈜ | 감독: 김주환 | 출연: 박서준, 강하늘, 성동일, 박하선 | 개봉: 2017년 8월 9일]

 

영화 <청년경찰>에서 혈기왕성한 청춘들의 뜨거운 열정과 거침없는 패기를 발산한 배우 박서준, 강하늘의 혹독했던 촬영 현장이 예비 관객들의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영화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 

 

전무한 현장경험에 수사는 책으로 배운 ‘기준’(박서준 분)과 ‘희열’(강하늘 분)이 발로 뛰는 수사를 펼치는 스토리는 이미 두 배우의 고된 촬영 현장을 예고했다. 

 

이들은 이리저리 뛰고 구르는 경찰대학의 혹독한 훈련에 더해 각각 유도와 검도를 주특기 삼아 다채로운 액션들을 소화해야 했기에 운동으로 단련된 몸과 꾸준한 체력 관리는 필수적이었다. 

 

특히 두 배우는 거친 액션은 물론 시종일관 펼쳐지는 전력질주 장면을 촬영하며 겪은 고생담을 토로해 궁금증을 더했다. 


박서준은 “촬영 중반 이후부터는 계속 뛰었던 것 같다. 숨이 턱까지 차고 체력의 한계에 부딪힐 때마다 진짜 죽겠다 싶었다.”며 녹록지 않았던 촬영 현장을 떠올렸고, “겨울의 매서운 추위 속에서 끊임없이 달려야 하는 점이 정말 힘들었다”는 소감을 밝힌 강하늘은 “<청년경찰>은 한마디로 러닝머신”이라고 덧붙여 거친 액션과 시종일관 달리는 장면들이 빠른 호흡의 스토리와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주환 감독 또한 “극한의 상황 속에서도 몸을 아끼지 않는 열정을 보여준 두 배우를 보며 초인이 아닐까 싶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아 이들이 보여준 열연을 기대케 했다.

 

박서준, 강하늘의 눈물겨운 고생담이 담긴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청년경찰>은 오는 8월 9일 관객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