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탤런트

스타의 꿈! 이제 본스타 트레이닝센터가 책입집니다!
나도 할 수 있다! 는 자신감만 가지고 오십시오.
본스타 트레이닝센터는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봉준호 감독, <뉴스룸>의 짜릿함을 영화로 표현할 생각 없나요?

강병욱님 | 2017.07.23 17:08 | 조회 45

봉준호 감독, <뉴스룸>의 짜릿함을 영화로 표현할 생각 없나요?


15일 밤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와 영화 '옥자'의 감독 봉준호 간에 재밌는 문답이 오갔다.

문화초대석 시간 내내 손 앵커의 물음에 답하기만 하던 봉 감독은, 인터뷰 말미에 갑자기 손 앵커를 향해 "출연자가 질문을 해도 되겠느냐"라고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다.

손 앵커가 "물론입니다"며 질문을 수락하자 봉 감독은 "2016년 10월 24일 7시 59분에 어떤 심정이었냐"고 물었다.

이에 손 앵커는 머쓱한 미소를 지으며 "아무 생각 없었다. 단지 준비한 것을 보도해야 한다는 마음밖에 없었다"고 답했고, 봉 감독은 "그 순간을 라이브로 봤는데 정말 짜릿한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봉 감독이 언급한 시점은 JTBC가 최순실 태블릿PC의 존재를 처음 알렸던 날이다.

----------------------------------------------------------------------------------------------- ***

JTBC 뉴스를 보고 나름 기사처럼 끄적거려 본 글입니다. 봉 감독과 손 앵커 간에 오간 질문과 답변이 그만큼 인상적이었기 때문이지요. 이 장면을 보고나서 문득 나도 봉 감독에게 이런 질문을 던지고 싶어졌습니다.

"지난해 10월 24일 8시 뉴스 직전, 손석희 앵커의 심정이 어땠느냐고 믈었는데, 봉 감독은 그게 왜 궁금했습니까?"

봉 감독이 던진 질문의 밑바탕엔 분명 영화감독으로서의 상상력이 자리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만약 <뉴스룸>을 소재로 한 영화가 만들어진다면, <뉴스룸>이 시작되고 손석희 앵커가 태블릿PC의 존재를 처음 폭로하는 그 순간이 가장 하이라이트가 되겠지요. 뉴스 직전 손 앵커의 결연한 표정 또한 극단적으로 클로즈업 되었을 테구요.

이게 실현이 될지 안 될지 모르겠지만, 나는 봉준호 감독이 <뉴스룸>과 촛불시위, 그리고 명예혁명 등을 소재로 멋진 영화 한 편을 만들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봉 감독이 "짜릿했다"고 토로한 그 감동을 영화를 보는 모든 관객이 동일하게 느낄 수 있도록 말이죠. 이런 류의 영화작업은 봉 감독으로서도 새로운 시도가 될 법한데, 그렇게 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아ㅡ, 물론 이것도 나의 불순한(?) 상상일 뿐입니다.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