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탤런트

스타의 꿈! 이제 본스타 트레이닝센터가 책입집니다!
나도 할 수 있다! 는 자신감만 가지고 오십시오.
본스타 트레이닝센터는 언제나 열려있습니다.

청룡영화제! 수상작들!

Tae in님 | 2017.11.26 10:28 | 조회 23

'택시운전사', 청룡 최우수작품상…4관왕 영예(종합)

                         
                                            
                                                                     <조이뉴스24>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천만영화 '택시운전사'가 제38회 청룡영화상에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 다관왕 또한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해 남우주연상, 최다관객상, 음악상을 수상한 '택시운전사'가 차지했다.

25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배우 김혜수와 이선균의 사회로 제38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최다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던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조명상, 촬영상을 수상하며 2관왕에 그쳐 아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최우수작품상 '택시운전사'의 제작사 더램프(주) 박은경 대표는 "정말 기대를 안 했는데 이렇게 큰 상을 줘서 감사하다"며 "큰 상을 준 건 아픈 현대사에 대한 위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택시운전사'를 함께 만든 사람에게 수상의 영광을 모두 돌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택시운전사'의 송강호는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송강호는 "'택시운전사'라는 영화가 사실 정치나 역사를 뒤로 하고 우리의 가슴 속에 있는 마음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가. 인간이면 누구나 느낄 수 있는 미안한 마음이 있는 것 같다"며 "이 트로피도, 천만 관객도 중요하지만 올 한 해 그 미안한 마음을 이 영화를 통해 되새겼다는 것이 내게 가장 큰 영광 아니었나 싶다. 위대한 관객 분들이 그 마음을 주셨다고 생각한다. 깊은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나문희는 영평상과 서울어워즈에 이어 청룡영화상에서 세 번째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나문희는 "제가 여기 서서 무슨 말씀을 드릴 수 있겠나. 영화를 사랑해주신 관객들 너무 감사하다"고 말문을 열며 "저는 남아서 열심히 하겠다. 요즘 후배들을 보면 너무 연기를 잘 해서 자랑스럽다. 한국영화배우들이 전 세계 배우들 중에 제일 연기를 잘 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함께 영화를 만든 배우, 감독, 스태프에게 감사함을 전하며 "모두 건강하시라. 나의 친구 할머니들, 여러분도 열심히 해서 그 자리에서 상 받길 바란다"고 알렸다.

감독상의 영예도 '아이 캔 스피크'의 김현석 감독에게 돌아갔다. 김현석 감독은 "전혀 상상을 못했다. 영화에 출연한 나문희 선생님을 축하하러 왔다. 배우들 덕분에 상을 탄 것 같다"고 감사함을 전하며 "결함이 있는 영화인데 좋게 봐준 건 작품 소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때문인 것 같다.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범죄도시' 진선규, '더 킹' 김소진은 남녀조연상을 수상했다.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수상한 진선규는 "너무 너무 감사하다"고 거듭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또한 40년 간 도움만 받고 살아 감사한 사람이 많다"며 가족과 지인, 함께 연기한 배우와 스태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더 킹'에서 검사 역을 소화한 김소진은 "저에게 이렇게 좋은 기회 주셔서, 제 경험에 비해 큰 상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더 킹'의 모든 스태프, 배우, 한재림 감독, 모든 관객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게 부끄럽지 않게 최선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청룡영화상은 올해 우리 곁을 떠난 故김영애, 김지영, 윤소정, 김주혁을 추모했다. 무대에 오른 차태현은 "2017년은 안타깝지만 사랑하는 사람들을 떠나보낸 가슴아픈 한 해로 우리 모두에게 기억될 것 같다"며 "소중한 존경하는 선배, 동료를 떠나보냈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김혜수 역시 눈물을 흘렸다. 그는 "떠나보내는 것은 쉽지 않은 것 같다. 진심으로 네 분의 평온을 기원하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이하 제38회 청룡영화상 수상자 및 수상작

▲최우수작품상='택시운전사' ▲남우주연상='택시운전사' 송강호 ▲여우주연상='아이 캔 스피크' 나문희 ▲감독상='아이 캔 스피크' 김현석 ▲남우조연상='범죄도시' 진선규 ▲여우조연상='더 킹' 김소진 ▲신인남우상='형' 도경수 ▲신인여우상='박열' 최희서 ▲최다관객상='택시운전사' ▲신인감독상='연애담' 이현주 ▲기술상='악녀' 권기덕(스턴트) ▲촬영상='불한당: 나쁜놈들의 세상' 조형래 ▲조명상='불한당: 나쁜놈들의 세상' 박정우 ▲편집상='더킹' 신민경 ▲음악상='택시운전사' 조영욱 ▲미술상='군함도' 이후경 ▲청정원 인기스타상=나문희·설경구·조인성·김수안 ▲청정원 단편영화상='대자보'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