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숙한 히트 팝과 화려한 무대 <프리실라> 한국 초연 개막

탤아태라님 | 2014.07.12 13:30 | 조회 475

친숙한 히트 팝과 화려한 무대 <프리실라> 한국 초연 개막



        
                    



마돈나, 신디 로퍼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의 히트곡으로 이뤄진 뮤지컬 <프리실라> 한국 초연의 막이 올랐다.

동명의 호주 영화를 원작으로 하는 <프리실라>는 ‘프리실라’라는 별명이 붙은 낡은 버스를 타고 여행을 떠나는 세 명의 드랙퀸(여장 쇼걸)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작품으로, 개막 전부터 출연 배우들의 여장 모습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번 작품에서는 한 때 최고로 잘 나갔던 드랙퀸 스타 버나뎃 역에 조성하·고영빈·김다현이, 여행을 처음 제안하고 주도하는 틱 역에 마이클리·이지훈·이주광이 캐스팅되었고, 인기와 실력은 최고지만, 팀 내에서 트러블 메이커인 아담 역에 김호영·조권·유승엽이 번갈아 연기한다.


지난 8일 <프리실라>의 제작진과 배우들은 공연에 앞서 주요 장면을 언론에 공개했다. 설도윤 프로듀서는 “<프리실라>가 <맘마미아>에 이은 신나는 쥬크박스 뮤지컬로 탄생한 것 같다. 기대해달라”며 작품에 대한 만족감을 표시했다.

먼저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이후 두 번째 작품으로 주연을 꿰찬 조권이 섹시한 마돈나로 변신한 아담으로 분해 쇼를 펼치는 장면을 시작으로, 프리실라 버스가 고장나 세 사람이 어려움에 닥치게 되는 장면이 이어졌다. 아직 갈 길이 많이 남았고 시간은 점점 흐르고 있는 상황에서도 아담 특유의 재기 발랄함으로 버스에 쓰인 낙서를 지우고 상황을 즐겁게 이끌어가는 이 장면은 화려한 LED로 장식된 버스세트가 등장하여 눈길을 끌었다. 첫 뮤지컬에 도전하는 우아하지만 능청스런 버나뎃 역의 조성하와 특유의 발랄함으로 무대를 휘어잡는 아담 역의 김호영, 틱 역의 이주광이 호흡을 맞췄다.


이후 립싱크를 최고의 예술 장르로 생각하는 버나뎃의 립싱크 예찬을 시작으로 세 사람은 사막 한 가운데서 공연 연습에 돌입한다. 버나뎃 역의 고영빈, 틱 역의 이주광, 아담 역의 김호영이 검비라는 만화캐릭터에서 착안해 디자인된 독특하고 화려한 검비 의상을 입고, '아이 윌 서바이브(I'll Survive)' 노래에 맞춰 1막 마지막 신을 선보였다. 

그리고 우여곡절 끝에 시드니에서 엘리스 스프링스까지 무사히 여행을 마친 세 사람이 호주의 중심부 에어즈락에 오르는 장면이 이어졌다. 에어즈락은 실제 호주 중심에 있는 바위산으로 작품에서는 아담이 오르고 싶어하는 꿈의 목적지로 등장한다. 여행을 통해 서로의 차이를 이해하고 인정하며 더 깊이 함께하게 된 세 사람을 통해 마음이 따뜻해지는 장면이다.

이어 한국에서 많은 가수들에 의해 리메이크될 정도로 많이 불려져 친숙한 노래 ‘It’s raining men(잇츠 레이닝 맨)’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디바들이 플라잉 동작들을 선보이는 <프리실라>의 신나고 화려한 시작을 알리는 오프닝 신을 끝으로 주요 시연을 마쳤다.


<프리실라>는 드랙퀸 등 성 소수자가 주인공으로 등장하기는 하지만, 누구나 어느 사회에서나 겪을 수 있는 인간적인 문제와 감정에 초점을 맞춰 누구라도 부담 없이 볼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배우들의 화려한 변신과 신나는 음악이 기대를 모으는 <프리실라>는 9월 28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만날 수 있다.

글: 강진이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jini21@interpark.com)
사진: 배경훈(Mr.Hodol@Mr-Hodol.com)
twitt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