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독백] 드라마 '왔다 장보리' - 재희(아역)

누군가의꿈이될님 | 2016.06.05 12:08 | 조회 663

(거실에 걸려있는 사진을 가리키며) 

저분이 내 아빠야. 우리 엄마 남편이고. 그러니까 거지새끼 보듯이 우리 내려다 보지마!

그렇게 억울해? 니꺼 달라는 거 아니야. 내 것만 가질거야 내꺼!

그러니까 억울해 죽겠단 표정으로 서 있지마. 억울한 건 나도 마찮가지야.

이렇게 잘 사는 아빠 놔두고 그동안 왜 거지같이 살아야 했는지 억울해 미치겠으니까!



twitter facebook google+
169개 (1/17페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누군가의꿈이될
506
16.07.24
누군가의꿈이될
324
16.07.19
누군가의꿈이될
456
16.07.10
누구의꿈
1685
16.07.03
누군가의꿈이될
384
16.06.27
누군가의꿈이될
2269
16.06.19
누군가의꿈이될
705
16.06.12
누군가의꿈이될
664
16.06.05
짱소
503
16.05.29
짱소
273
16.05.22